보험사의 절판마케팅인 생존보험료 인상이 시작되다?

내년 1월부터 보험상품에 적용될 부분이 보험사 및 법인보험판매대리점은 연금보험과 건강보험 등을 중심으로
절판마케팅을 할 예정입니다.

 

경험생표는 사망률을 분석하는 지표로 보험료를 산출하는 기초자료이며, 평균수명이 증가함에 따라서 경험생명표의
사망률도 지속적으로 낮아이고 있습니다. 사망률이 낮아지면, 통상 종신보험 등 사망보험료는 낮아지며, 연금보험, 건강보험 등 생존보험료는 높아지게 됩니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보험개발원은 이단 제 9회 경험생명표를 작성해서 금융감독원에 신고할 예정이며, 금감원이 경험생명표 적정성 여부를 
확인 후에 문제가 없으면 내년 1월에 각 보험상품에 적용하게 됩니다.

 

경험생명표는 보험에 가입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생존,사망률이며, 지난 1989년 처음으로 작성되었습니다.
통상 3년 주기로 재작성 되며, 지금까지 8번 개정되었습니다. 개정될 때마다 평균수명이 걸어지고 있으며, 위험률은 낮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작성하는 제 9회 경험생명표도 평균수명이 길어자는 쪽으로 작성될 것으로 보여집니다.